부산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위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2020년도 부산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교육 참가자 모집

오세욱 기자 | 기사입력 2020/07/10 [10:23]

부산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위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2020년도 부산시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 교육 참가자 모집

오세욱 기자 | 입력 : 2020/07/10 [10:23]

 

▲ 레저선박용 선외기 관리 교육 및 실습 장면     ©부산시

 

[CS타임즈 오세욱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재)중소조선연구원(원장 강병윤)과 함께 마리나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광역시 마리나 전문인력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시는 2022년까지 3년간 2.7억 원(시비 1.35억 원, 민자 1.35억 원)을 투입해 매년4개 강좌 연인원 40명의 마리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마리나 산업 필수자격 획득과 산업체 현장연수 프로그램 등 지원으로 취업과 창업을 촉진할 계획이다.

 

‘마리나 산업’은 해양 관광 및 레저를 기반으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新해양산업이다. 전 세계 연매출 60조 원 규모의 거대시장으로 코로나19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시장규모가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그리고 부산은 우리나라 해양레저의 대표지역으로서 해수욕장 연간 방문객은 약 42백만 명에 이르며, 해상투어와 해상낚시, 제트보트, 요트 세일링, 카약, 카누 등 수상레저 활동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부산시는 마리나 인력양성을 위해 전문장비, 운영진, 강사를 갖춘 (재)중소조선연구원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하고, 한국해양대학교, 부경대학교, 영산대학교, 요트수리정비조합, 한국수상레저안전협회와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의 1단계 사업을 통해 총 397명이 과정을 수료했다.

 

올해는 동력수상레저기구(1급) 운항자격 취득(10명), 수상구조사 양성 및 자격취득(10명), 레저선박용 선외기 관리(10명), 마리나 산업체 현장연수(10명) 등 4개 강좌에 40명을 양성하는 4개의 교육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부산에 거주하는 취업희망자, 창업희망자, 예비졸업자, 취업예정자, 산업 관계자 등이면 참가할 수 있고 여성 참가자를 우대한다. 참가희망자는 7월 21일까지 (재)중소조선연구원 마린교육센터 홈페이지(http://mtc.rims.re.kr)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부산시 조유장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를 뒷받침할 마리나산업 육성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부산시가 우리나라 해양레저관광의 중심을 넘어 글로벌 해양레저관광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