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6년10월24일 07시31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류아연기자]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7이 폭발했다는 주장이 중국에 이어서 호주에서도 나왔다.


애플 측은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호주의 한 서핑 강사가 자신의 차량 내부를 촬영한 영상이다.
 

아이폰7이 불길에 녹아 분해됐고, 주변에 있던 옷가지와 차량 시트에도 불이 붙어 새까맣게 그을렸다.


아이폰 주인은 차 안에 아이폰을 두고 바다에 다녀왔더니, 이렇게 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은 일주일 전에 아이폰7을 샀고, 이후 떨어뜨리거나 정품 이외의 충전기를 사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애플 측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호주 언론은 전했다.


열흘 전 중국에서도 아이폰7이 폭발해 한 남성이 얼굴을 다쳤다는 보도가 나온 적이 있다.


전문가들은 리튬이온 전지가 과열됐을 가능성 등을 제기하는 가운데, 애플 측은 아직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류아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계 마약조직 두목이 멕시코로 인도, 집에서 2억 달러 발견돼 (2016-10-24 20:02:13)
힐러리*트럼프 둘다 싫은 미국인들 "미국대선 캠페인 역겹다" (2016-10-24 07:1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