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20일 07시23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카카오가 승차공유 서비스, 카풀의 시범운영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시범운영 중단이 "택시 업계와의 사회적 합의를 우선으로 원만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또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고,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할 수도 있는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하겠다"면서 시범 운영은 물론 경우에 따라 정식 서비스도 철회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택시업계의 요구를 사실상 조건없이 받아들인 것. 
 
 
카카오 측이 한발 물러선 것은 2차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자마자 또 다시 분신한 택시 기사가 끝내 숨을 거두면서 여론에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택시업계는 또 카카오를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지 검토하겠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호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우리 나라 자체 연구개발한 PD-1항체약물 선후 출시 (2019-01-20 21:01:02)
미국, 셧다운 사태가 25일째 (2019-01-16 09:2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