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17일 04시20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김민제기자]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현재로서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16일 내신 기자 대상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상응조치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또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미국측 상응 조치의 한 예로 종전선언과 인도적 지원 외에 '북미간의 상설대화 채널'"을 처음 언급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다음주 스위스에서 열리는 "다보스 포럼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만남을 추진 중"이라며 "이 자리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민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북한 김영철 워싱턴행 '2차 북미 정상회담' 논의할 듯 (2019-01-17 04:21:46)
코그미디어·워싱턴스쿨, 업무협약 체결 (2019-01-16 12:5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