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18일 04시39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김민제기자]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베이징에서 워싱턴을 향해 출발했다. 
 
 
어제 낮 베이징 공항에 도착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겸 통일전선부장은 의전차량에 탑승하기까지 외부 노출을 극도로 꺼렸다. 
 
 
이후 유나이티드항공편으로 워싱턴을 향해 출발했다. 
 
 
작년 5월, 방미 때와 달리 미국 국적기을 이용해 수도로 직행하는 것.
 
 
김 부위원장은 미국 체류 일정을 2박 3일로 하루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지시간 17일 저녁 워싱턴에 도착해 18일,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회담한 뒤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져 이에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이 주목된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 부위원장을 만난 뒤 이르면 현지시간으로 18일, 우리시간으로는 19일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공식 발표할 수 있다고 전했다. 
 
 
백악관과 국무부는 김 부위원장의 방미와 관한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김민제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카카오 카풀, 오늘 오후부터 잠정 중단 (2019-01-18 04:41:27)
문 대통령 '수소 공장 방문' 경제행보 주력 (2019-01-18 04:3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