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1월20일 07시43분 ]
 
사진출처:방송캡쳐
 
 
[데일리연합 전호성기자] 전기와 자동차 연료 등의 에너지원을 친환경적인 수소로 바꿔가기 위한 정부의 구체적인 계획이 나왔다. 
 
 
정부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차와 연료전지를 양대 축으로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기 위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했다. 
 
 
로드맵에 따르면 현재 2천대 미만인 수소차 생산량을 오는 2040년까지 620만대로 늘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올해에만 신규 수소차를 4천대 이상 보급하고, 2025년까지 10만대 양산체계를 갖춰 수소차 가격을 현재의 절반인 3천만원대로 낮추기로 했다. 
 
 
또 경찰버스 등 공공부문 버스를 수소버스로 바꾸고, 수소택시도 올해 서울에서 시범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수소차의 인프라인 수소충전소는 오는 2022년 310곳, 2040년에는 1천2백곳까지 늘리고, 기존 LPG충전소도 수소충전이 가능하도록 전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발전용 연료전지 생산을 2040년까지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15기가와트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한국 발전용량인 113기가와트의 7% 넘는 양으로, 원전 15기의 발전량에 해당한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전호성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동차 생산·수출 '하락' (2019-01-21 07:15:18)
남북, 안중근 유해 공동발굴한다 (2019-01-20 07:0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