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5년02월11일 16시06분 ]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문화콘텐츠 산업은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곧 상품이 되는 창조경제의 대표 산업이며 관광, 의료, 교육, 제조업 등 다른 산업에 창조적 영감을 불어넣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21세기의 연금술"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박 대통령은 서울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열린 '문화창조융합벨트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제 21세기 창조경제시대를 맞아 세계는 문화 영토를 확대시켜나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저는 문화산업이 우리 미래성장동력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미 한류라는 문화는 아시아를 넘어 유럽 및 남미까지 전 세계로 뻗어 나가고 있고 세계시장에 코리아(Korea)라는 브랜드를 알리고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문화창조융합벨트는 문화콘텐츠 산업의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창의적 플랫폼이 될 것"이라며 "콘텐츠의 기획·제작·구현에 이르는 가치사슬 전반을 지원하고 그 성과를 인재양성과 기술개발에 재투자하는 유기적 순환 구조의 플랫폼으로 만들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은 출범식 직후 융합벨트의 첫 번째 거점으로 융복합 컨텐츠의 기획 기능을 담당하게 될 문화창조융합센터를 방문해 전자도서관, 창조공간, 가상공간센터, 모션스튜디오, 중소기업 제품관 등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CJ의 음악시상식인 MAMA(엠넷아시안뮤직어워드)를 통해 중국시장 진출의 기회를 만들었다는 중소기업 대표의 설명을 듣고 동행한 손경식 CJ 회장에게 "참 이번에 좋은 일을 하셨다"며 "벤처나 중소기업은 좋은 제품을 갖고 있어도 해외 영업망이 튼튼할 수 없어 어려움이 많은데 이런 분들이 소개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주셨다"고 전했다.

문화창조융합벨트는 2017년까지 창조경제를 바탕으로 문화콘텐츠의 기획·제작·구현·재투자에 이르는 문화산업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이날 출범했다. 지역별 창조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문화융성 버전'인 셈이다.

CJ를 비롯한 민간기업과 공공기관 등 문화콘텐츠 분야별 64개 기관이 참여해 문화창조융합센터(개소), 문화창조벤처단지(2015년 말) 문화창조아카데미(2016년 말), 케이컬쳐밸리(K-Culture Valley·2017년 말) 등을 조성한다.

상암동 CJ E&M 센터에 문을 연 문화창조융합센터는 문화콘텐츠 전문가의 역량을 모아 글로벌 융복합 문화콘텐츠의 기획과 개발을 지원하고 창작자들의 아이디어 사업화를 지원한다. 문화창조벤처단지는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건물에 들어서며 문화콘텐츠 분야 창업·벤처기업들에게 사무실과 제작시설을 제공한다.

서울 홍릉 산업연구원(KIET) 부지에 설립되는 문화창조아카데미는 서로 다른 문화 장르끼리 융합되거나 다른 산업에 문화가 접목된 커리큘럼으로 인재육성을 담당한다. 경기 고양시에 1조원을 들여 조성되는 케이컬쳐밸리에는 1500석 규모의 융복합 공연장, 한류콘텐츠파크, 한류스트리트 등의 설립이 예정되어 있다.

정부는 문화융성위원회 산하에 민·관 합동으로 '문화창조경제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융합벨트를 총괄기획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문체부와 금융위, 중소기업청과 정책금융기관이 체결한 2600억원의 투융자펀드 조성 MOU를 비롯해 총 8건의 문화산업 관련 MOU가 체결됐다.


이태현 기자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올려 0 내려 0
이태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방위사업청, 방산비리 근절 대책 발표 (2015-02-11 16:23:52)
문제인 새정치 대표, 박근혜 대통령은 원세훈 사건에 대해 사과해야… (2015-02-11 15:54:23)